원희룡 제주도지사 당선인 새도정준비위원회가 도민 화합과 갈등 회복 차원에서 강정해군기지의 원점 재검토를 제안했다.

새도정준비위 강정치유분과위원회는 24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강정해군기지 유치 당시 마을총회의 적절성과 환경영향평가의 적절성, 절대보전지역 해제의 적절성 여부에 대해 진상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진상조사 결과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으면 공개적인 사과와 상응하는 조치를 하고, 주민 사법처리 결과에 대해 최선의 화합조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강정주민에 대한 치유와 공동체 회복, 진상조사에 따른 보상대책도 강구된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