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SUBJECT|*







2018. 6. 3. (일) 제143호 

‘Watch M’ 주간 칼럼

‘힘을 통한 평화’라는 거짓말
-군산미군기지투쟁 20년에 부쳐-

 

<군산미군기지투쟁 함께 한 20년, 함께 가자!>
6월 2일, ‘군산미군기지투쟁 함께 한 20년, 함께 가자!’ 행사가 있었다. 군산 기지에는 미 7공군 예하 제8전투비행단이 주둔 중이다. 참석을 위해 도착한 미군기지 옆 하제마을은 황량했다. 2000여 가구가 살던 마을엔 이제 20여 가구 정도가 남아있다고 했다. 탄약고 건설을 위해 마을 부지가 수용되었고, 탄약고 안전관리법에 의해 주민들이 더 이상 마을에 살지 못하게 된 때문이다. 마을에 도착하자 철거용역이 이미 비어버린 집들을 허물고 있었다. 미군기지에는 격납고를 짓기 위한 확장 공사가 한창이었다. 날은 무척 더웠고, 먼지가 날리는 그 폐허 같은 공간 속에 우리는 모여 있었다.

며칠 전인 5월 31일에는 미 태평양 사령관 이-취임식이 있었다. 이-취임식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태평양 사령부라는 이름을 인도태평양 사령부로 바꾼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말부터 트럼프 정부가 언급하기 시작한 인도-태평양 전략과도 맥을 같이하고 있다. 이 모든 행보는 미국의 대중국 견제 전략 안에서 이뤄지는 일들이다. 평택과 군산, 그리고 강정을 잇는 서해안의 미군기지 또한 대중국 견제 전략의 일부다.
 
올해 초 발표된 2018년 미국의 국방전략에도 노골적으로 중국이 미국과의 전략적 경쟁자임이 명시되어 있다. 중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동맹과 파트너쉽 확대를 채택하고 있으며, 이는 실제 남중국해에서 지속적으로 펼쳐지는 항행의 자유 작전과 대만, 필리핀, 인도 등 인접 국가와의 군사관계 공고화로 실제 이뤄지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과 영국 등 주도로 이뤄지는 세계 최대 다국적 해군 훈련인 림팩 훈련에 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군사화에 대한 첫 조처로 중국 초청을 취소하기도 했다. 중국 또한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에 기지를 배치하고 확장하며 점점 더 군사적 지배력을 늘려가고 있으며 미국의 견제활동에 대응해 남중국해에 폭격기를 배치하고 항모 전단을 적극적으로 운용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018 미국 국방전략을 발표하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이와 같은 모든 행보를 정당화하는 것은 ‘힘을 통한 평화’라는 관점이다(실제로 미 국방전략에는 ‘힘을 통한 평화’라는 말이 적혀 있다). ‘힘을 통한 평화’라는 말은 거대하고 추상적이다. 전략적 경쟁, 군사적 우위, 동맹의 강화 따위의 말들은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세세히 파악하기에는 너무 많은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이 개념들은 소수의 사람들에 의해 논의되고 결정된다. 일반 사람들이 구체적으로 알고 느낄 수 있는 것은 오직 그 결정으로 인한 피해뿐이다. 강제적인 토지 수용, 그를 위한 공권력의 탄압, 기지 운용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소음 피해 등의 각종 사고.
 
피해를 겪으며 사는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자발적인 풀뿌리 운동으로서의 비폭력적인 저항뿐이다. 군산에서는 이십 년이었다. 강정, 소성리, 평택 등 한국에서뿐만 아니라 일본과 오키나와, 필리핀과 대만, 멀게는 괌과 하와이 등에서도 길게는 수십 년에서 짧게는 몇 년까지의 저항은 멈추지 않고 있다. ‘힘을 통한 평화’는 저항을 이상적이고 비현실적인 것으로 치부하려 하지만, 저항이야말로 가장 구체적인 삶에 뿌리내리고 있다.
 
물론 저항은 무력하다. 군산미군기지투쟁 이십 년이라는 세월 동안 상황은 악화되기만 했다. 그 무력한 세월이 어쩌면 이상적이고 비현실적인 저항을 증명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군산 행사의 마지막 순서에선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 노래 가사를 개사해 그간 군산미군기지투쟁에 함께 해 온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넣은 노래가 불렸다. 역사는 흐른다, 라는 가사는 일 년이 흐르고 십년이 흐르고 십삼 년이 흐르고 이십 년이 흘렀다는 가사로 바뀌었다. 노래는 4절까지 꽉 채워 불렸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이 불리고 들리는 그 시간 속에서, 이십 년이라는 시간은 절대 비현실적인 것일 수 없었다.
 

군사안보 관련 이슈 Top 10 (2018, 5/24~2018, 5/30)

1 깜짝 남북정상회담 개최, 북미회담 지지와 1일 고위급 회담 개최 합의
2 북미회담 취소-개최가능성-실무회담 진행, 북측 인사는 18년만에 방미
3 국회서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 여야 간 이견으로 채택 무산
4 미 림팩에 중 참여 요구 취소하며 “항행의 자유 작전 계속할 것”
5 북 언론, 한미연합군사연습 이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도 취소 요구
6 진정한 북핵 폐기 불가능 주장해 온 태영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사퇴
7 기무사 댓글공작 지시 배득식 전 기무사령관 구속
8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왕치산과 왕이 한반도비핵화 발언 이어져
9 국방부 위법 소지에도 불구하고 국방대학교 내 군 골프장 짓나
10 송영무, 국방부 부처평가 꼴찌 보도에 국방개혁 좌초 의도 발언

◼︎ 여기를 클릭하시면 보다 자세한 기사내용의 정리 및 요약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단체활동 소개

[2018년 5월 29일] 한반도 평화 실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각계 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

<한반도 평화실현, 북미정상회담의 성과적 개최를 위한 각계 공동선언>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일방적으로 ‘열리지 않는다’고 선언했던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개최되는 방향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 

<자세히 보기 >

[2018년 6월 2일] 군산미군기지 우리땅 되찾기 투쟁 20년, “함께 가자!”

함께 가자! 군산미군기지 우리땅 찾기 투쟁이 벌써 만 20년, 처음 미군기지 앞에서 투쟁하던 젊은 청년학생은 부모님이 되었고젊은 노동자의 머리카락은 반백이 되었습니다. 20년 세월동안 한결같이 외쳤던 불평등한 한미소파 개정, 미군기지 주변 주민들 …
<자세히 보기 >

[알림]2018 박래군과 함께하는 전쟁기념관 다시보기 -전쟁기념관에서 평화를 말하다-

끝나지 않은 전쟁, 한국전쟁 발발 68주년. 한반도 평화가 논의되고 있는 지금도 전쟁은 여전히 기념의 방식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박래군이 말하는 전쟁기념관의 숨은 군사주의의 담론들, 전쟁과 평화의 이야기. 함께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자세히 보기 >

홈페이지에서 보기